AOA 출신 권민아 고통 호소에 소속사 “자택 앞서 대기 중”

이은호 / 기사승인 : 2020-07-03 16:25:49
- + 인쇄

AOA 출신 권민아 고통 호소에 소속사 “자택 앞서 대기 중”


▲ 권민아 /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2년 전 그룹 AOA를 탈퇴한 배우 권민아가 팀 활동 시절 같은 그룹 멤버였던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정신적인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들은 권민아의 자택 앞에서 대기하며 그의 상태를 확인 중이다.

권민아 소속사 우리액터스 관계자는 3일 쿠키뉴스에 “권민아가 혼자 있고 싶다고 해서 우선 권민아의 자택 앞에서 대기하며 권민아의 상태를 체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권민아는 앞서도 우울증 등으로 심리치료를 받아왔다.

권민아는 이날 SNS를 통해 AOA 활동 당시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털어놨다.

일례로 부친상을 당했던 2014년 대기실에서 우는 자신에게 지민이 ‘너 때문에 분위기 흐려지니 울지말라’고 말했다며, 이로 인해 신경안정제와 수면제를 처방받았을 정도로 마음에 상처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이후 자신이 지민에게 당시의 심경을 토로했으나, 지민은 ‘그런 적 없다’며 발뺌했다고도 말했다.

권민아가 거듭 정신적인 외상을 호소하자 지민은 자신의 SNS에 “소설”이라고 적었다가 이내 삭제했다. 권민아는 “소설이라고 하면 천벌 받는다. 증인이 있고 증거가 있다”고 맞섰다.

그는 이후에도 “그냥 내가 언니 때문에 망가진게 너무 억울하고 아프다. 힘들다. 내가 바라는 건 내 앞에와서 잘못 인정하고 진심어린 사과 한마디면 될 것 같다”며 “인정 좀 하고 사과 좀 해달라. 나도 마음에 응어리진 것 좀 풀자 응?”고 썼다.

이와 관련해 권민아의 전 소속사이자 AOA가 속한 FNC엔터테인먼트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우리액터스 관계자는 “AOA 활동 당시의 일은 잘 알지 못한다”고 했다.

권민아는 2012년 AOA 멤버로 데뷔해 활동하다가 지난해 FNC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만료되자 팀을 떠나 배우로 전향했다.

wild3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