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정치의 ‘정’자도 꺼내지 않고, 국정원 본연의 임무와 개혁에 매진”

이영수 / 기사승인 : 2020-07-03 17:09:31
- + 인쇄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신임 국가정보원장으로 내정된 박지원 전 의원은 이제 정치의 ‘정’자도 꺼내지 않고, 국정원 본연의 임무와 개혁에 매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전 의원은 3일 내정 발표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역사와 대한민국,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을 위해 애국심을 갖고 충성을 다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이를 위해 SNS 활동과 전화 소통도 중단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전 의원은 “공식 임명을 받으면 추후 각오를 밝히겠다”면서도, “다만 김대중 전 대통령과 부인인 이희호 여사, 노무현 전 대통령이 하염없이 떠오른다”고 덧붙였다.

jun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