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운동’ 영향…상반기 증권 결제대금 전년 比 19%↑

유수환 / 기사승인 : 2020-07-07 14:53:24
- + 인쇄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유수환 기자 =개인투자자들의 활발한 주식 거래(이른바 동학개미운동) 등의 영향으로 올해 상반기 증권 결제 대금이 지난해 동기 대비 약 19%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예탁결제원은 7일 예탁결제원을 통한 올해 상반기 증권 결제 대금이 하루 평균 27조6000억원으로 전년동기 보다 19.3%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한 직전 반기보다 15.1% 늘었났다.

예탁결제원의 증권 결제 서비스는 거래 당사자가 주고받아야 할 거래액을 상계한 뒤 차액만 결제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상반기 예탁결제원을 통한 장내·외 주식 결제 대금은 일평균 1조6300억원으로 직전 반기 대비 43.5%, 전년 동기 대비 39.1%가 증가했다.

특히 장내주식시장의 경우 일평균 결제 대금이 7188억원으로 전 반기 대비 49.3% 증가했다.
거래대금은 22조4000억원으로 111.2%나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으로 증시 변동성이 커지자 개인투자자들이 주식시장에 활발하게 참여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기관투자자의 주식 거래도 활발해 상반기 예탁원을 통한 기관투자자의 일평균 결제 대금은 전 반기보다 39.3% 늘어난 9150억원이었다.

일평균 거래대금도 57.0% 증가해 8조6700억원이었다.

shwan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