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분기 영업익 4931억원...전년비 24%감소 '우려보단 선방'

구현화 / 기사승인 : 2020-07-07 15:54:03
- + 인쇄

LG전자가 자사의 다양한 가전제품을 선보이고 있다./제공=LG전자 


[쿠키뉴스] 구현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우려했던 LG전자의 2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선전하며 5000억원에 육박하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LG전자는 1분기 연결 기준 잠정실적(LG이노텍 포함)은 매출 12조8340억원, 영업이익은 4931억원으로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작년 동기(15조6292억원) 대비 17.9% 감소한 것이며, 1분기(14조7278억원)에 비해서도 12.9% 떨어졌다.

지난 1분기 1조904억원으로 1조원을 넘었던 영업이익은 2분기 들어 반토막이 났다. 작년 2분기(6522억원)에 비해서도 24.4% 감소한 실적이다.

전문가들은 코로나 팬데믹 여파로 글로벌 공장과 전자제품 유통업체들이 문들 닫으면서 가전 비중이 큰 LG전자의 실적 악화로 이어졌다고 분석한다.

그러나 이러한 결과도 증권사의 전망치 평균(컨센서스)보다는 크게 상회하는 것이다. 영업이익 기준을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4319억원을 14.2% 웃돈다.

당초 LG전자는 코로나 '셧다운'(폐쇄) 여파로 영업이익이 3000억원대에 그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지만 실제 5000억원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시장의 우려를 만회했다.

역시 LG전자의 주력인 가전 부문이 실적의 버팀목이 됐다. 북미와 유럽이 셧다운 영향으로 부진했지만 국내에서 프리미엄 중심의 생활가전이 기대 이상으로 팔렸다.

이익 기여도가 높은 올레드(OLED), 나노셀 등 프리미엄 TV 시장은 기대 이상 선전했다. 모바일(스마트폰) 부문은 코로나 여파로 고전했지만 6월 이후 판매량이 일부 회복됐고 신제품 '벨벳'이 출시되면서 1분기보다는 나아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전장(자동차 전기장치) 부문은 올해 코로나 여파로 자동차 회사들의 차량 판매가 부진하면서 매출과 이익 모두 급감했다.

kuh@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