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인천-난징 운항 재개…한중 하늘길 열려

배성은 / 기사승인 : 2020-07-07 17:57:05
- + 인쇄


[쿠키뉴스] 배성은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12일부터 인천∼중국 난징(南京)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한중 항공 노선이 다시 운영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어제 당국의 운항 허가가 났으며 오늘부터 예약을 받기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주 1회 운항으로 인천에서 난징으로 가는 항공편은 매주 일요일 낮 12시 20분(이하 현지시간)에, 난징발 인천행 항공편은 같은날 오후 2시 50분에 각각 출발한다.

이번 운항 재개는 한중 양국 합의의 일환이다. 한국 국토교통부와 중국 민항국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대폭 줄어든 양국 간의 항공편을 늘리기로 최근 합의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양국은 한중 운항노선을 한국 항공사 10곳, 중국 항공사 10곳까지 늘리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조만간 추가 노선 확대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시아나항공 외에 대한항공과 진에어 등 다른 항공사들도 중국 지방정부 및 항공 당국과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 난징 노선 재개로 한국 항공사가 운항하는 중국 노선은 선양(瀋陽), 창춘(長春), 웨이하이(威海)에 난징까지 더해 4개로 늘어나게 된다.

seba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