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방역수칙 위반한 교회 관계자·이용자 벌금 부과”

이영수 / 기사승인 : 2020-07-08 09:11:14
- + 인쇄

정세균 국무총리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정부는 전국의 교회를 대상으로 핵심방역 수칙을 의무화합니다. 교회 전체를 고위험 시설로 지정하는 조치는 아닙니다마는 정규 예배 이외의 각종 모임과 행사, 식사 제공 등이 금지되고 출입명부 관리도 의무화됩니다. 핵심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교회 관계자뿐만 아니라 이용자에게도 벌금이 부과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국내 발생 확진자가 등락을 반복하면서 여전히 불안한 모습이다. 최근 감염 사례를 분석해 보면 교회 소규모 모임과 행사로부터 비롯한 규모가 전체의 절반가량을 차지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정부는 전국의 교회를 대상으로 핵심방역 수칙을 의무화한다. 교회 전체를 고위험 시설로 지정하는 조치는 아닙니다마는 정규 예배 이외의 각종 모임과 행사, 식사 제공 등이 금지되고 출입명부 관리도 의무화된다. 핵심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교회 관계자뿐만 아니라 이용자에게도 벌금이 부과될 수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임을 이해해 주시기 바라며 종교계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며 “최근 EU는 우리를 포함한 14개 나라 국민의 유럽 입국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터키 등 일부 국가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코로나19 보상금까지 내걸고 있다. 유럽 하늘이 열리는 것은 반갑지만, 전세계 확산세가 심각한 상황에서 걱정과 우려가 더 크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께서는 가급적 해외여행을 자제해 주시고 불가피한 경우라도 국가별 방역정책을 정확히 확인한 후 방문해 주시기 바랍니다. 외교부는 국가별 입국조건 등 관련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주시기 바란다”며 “다가오는 토요일에 19만 명이 응시하는 국가직 공무원시험이 예정돼 있다. 우리는 이미 5월과 6월에 각각 공무원시험을 성공적으로 치러낸 바 있다. 행안부 등 관계부처는 그간의 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응시생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방역조치에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jun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