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다주택 처분 논란… 원희룡 “최소한의 솔선수범, 팔아야”vs주호영 “반헌법적 발상”

조현지 / 기사승인 : 2020-07-08 09:34:55
- + 인쇄

원희룡 제주지사.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인턴 기자 =야권 차기 대선 잠룡으로 꼽히는 원희룡 제주지사(미래통합당)가 통합당 의원들의 다주택 처분을 촉구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이를 두고 “반헌법적 발상”이라고 비판한 것과 다른 견해를 보인 것이다.

원 지사는 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우리가 떳떳하고 깨끗해야 당당하게 싸울 수 있다”라며 “우리 당의 진지한 논의와 과감한 행동이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문재인 정권의 부동산 정책은 시장에서 신뢰를 완전히 잃었다”라며 “부동산 문제는 이념에 집착하는 세력의 무덤이다. (문 정권은) 이념으로 경제학 교과서와 싸우다 무너진 노무현 정권의 전철을 그대로 밟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박병석 국회의장이 강남 불패의 시그널을 온몸으로 실천해 보였다”라며 “정치인과 고위공직자가 강남 아파트를 처분한다고 해서 국민이 집이 생기는 것도 아니고 부동산 문제가 해결되는 것도 아니지만 최소한 솔선수범의 의지를 보일 수는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우리 당이 정치인 부동산 백지 신탁을 강력하게 추진하자고 제안했다”라며 “정치인 및 고위관료 중 다주택자에게 한 채만 남기고 팔 것을 강력하게 요구해야 한다. 특히 강남 아파트를 먼저 처분하는 결단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통합당 다주택 처분 동참’ 제안에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이날 “사유재산 처분은 헌법에 보장된 것으로 시장원리에 따라 작동해야한다”며 “시장원리에 맞지 않게 강제로 주택을 팔라고 하는 것은 아주 반헌법적인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