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해자 걱정’ 임오경 “가장 분노한 건 나… 진실 규명에 힘쓸 것”

조현지 / 기사승인 : 2020-07-08 11:01:50
- + 인쇄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중간)이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조현지 인턴 기자 =“분명히 말씀드린다. 이번 고(故) 최숙현 선수의 사건에 가장 분노했고 울분을 토했다.”

체육계 가혹행위로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 가해자를 옹호하는듯한 발언으로 논란이 된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8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앞서 임 의원은 최 선수 동료에게 “지금 제일 걱정하는 것은 가해자들이에요. 죄 지은 사람들이지만 그래도 살려놓고 봐야죠”라는 발언을 해 비난을 받았다. 

임 의원은 “저는 누구보다 스포츠 현장을 잘 아는 사람으로서 반드시 진실을 규명하고 제2, 제3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대책마련 및 관련법 발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어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현안보고에서 대한체육회, 경주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 감독 등을 그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질책한 것도 바로 그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사태에 대해 스포츠 현장에서 지도자로 있었던 한 사람으로서 우리 사회에 제2, 제 3의 최숙현이 다시는 나타나지 않도록 끝까지 노력할 것”이라며 “국회차원의 청문회를 추진해서라도 끝까지 진실을 규명하겠습니다. 또한 대안을 만들고 시스템을 제대로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화 녹취록으로 저를 걱정해주시며 심려를 입으신 국민들이 계시다면 송구스럽다”며 “그러나 결코 언론에 잘 보이기 위한 일만 하지는 않을 것이다. 지켜봐달라. 고인의 희생이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이 사회를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