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들끓는 부동산 논란에 수습… “‘1주택 서약’ 이행 촉구” 

조현지 / 기사승인 : 2020-07-08 13:38:08
- + 인쇄

이해찬 “부동산 투기 세력 척결하겠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박태현기자

[쿠키뉴스] 조현지 인턴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의 부동산 대책,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다주택 처분 등으로 여론이 악화되자 수습에 나섰다.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는 지도부의 부동산·다주택 관련 발언이 쏟아졌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자당 소속 다주택자 의원들의 주택 처분 서약 이행을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이 4·15 총선 전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 내 2주택 이상 보유한 후보자를 대상으로 실거주 1주택을 제외한 주택을 2년 내 매각하겠다는 서약의 이행 기간을 앞당기겠다는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총선 당시 2년 내 처분을 약속했지만 부동산 안정화를 위해 솔선수범 하는 취지에서 이른 시일 내 약속 이행을 당 차원에서 촉구하겠다”며 다주택 국회의원들의 주택의 처분 이행계획 공개와 실천을 주문했다.

이어 “많은 의원들이 (다주택을) 처분했거나 처분 절차를 밟고 있고 처분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며 “민주당은 정확한 실태 파악을 위해 소속 의원들의 주택 보유현황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해찬 대표는 정부 부동산 대책에 대한 보완을 약속했다. 이 대표는 “아파트 가격이 급속도로 오르고 있어 국민들 걱정이 매우 많고 박탈감을 느끼는 분들도 많다”며 “당이 대책을 만드는데 가능한 7월 내에 하고 부족한 것은 더 정책을 신중하게 검토해 (9월) 정기국회에서 보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투기 세력 척결 의지를 다지며 “한번에 다 끝내는 것이 아니라 계속해서 문제의식을 갖고 접근해 다시는 아파트 양도차익으로 터무니없는 돈을 벌 수 있다는 의식이 우리사회에서 사라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 내 참모들에게 1주택만 남기고 모두 처분하라고 권고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서울 강남 집 대신 지방의 아파트를 처분해 비판을 받자 이날 반포 아파트도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노 실장은 “의도와 다르게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 송구스럽다”며 “가족의 거주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내 서울소재 아파트도 처분키로 했다”고 말했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