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고흥 병원 화재 피해수습 총력 당부

신영삼 / 기사승인 : 2020-07-10 17:53:11
+ 인쇄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0일 오후 화재로 사상자가 발생한 고흥군 고흥읍 남계리 한 병원을 찾아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 안내로 화재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이날 불로 2명이 숨지고 28명이 부상으로 인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사진=전남도]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0일 고흥에서 발생한 병원 화재와 관련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피해수습에 총력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이날 김 지사는 ‘윤호21병원’ 화재현장과 고흥종합병원을 방문, 고흥군 관계자로부터 화재 상황을 보고 받은 뒤 “철저한 피해복구와 부상자 치료는 물론 유가족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성심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화재는 10일 오전 3시 42분경 발생했으며, 사고발생지는 1층으로 추정된다.

이날 오전 8시 기준 인명피해는 30명(사망 2, 부상 28)으로 전남대병원과 조선대병원, 고흥종합병원, 성가롤로병원, 순천한국병원, 벌교삼호병원, 보성아산병원 등 7개 병원에 이송해 치료 중이다. 기타 경미한 입원환자 53명은 고흥종합병원과 녹동현대병원에 분산돼 치료받고 있다.

전남도는 화재현장에 재난의료지원팀과 신속대응팀 등 현장의료지원반을 출동시키는 등 화재사고 수습을 위해 전 행정력을 동원, 피해수습에 적극 나섰다.

특히 전남도 대책상황반과 함께 현장 비상체계를 구축해 24시간 유지하고, 의료와 장례절차, 심리안정 등 필요한 사항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소방, 경찰 등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화재 원인 등을 철저해 조사해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김영록 지사는 “이번 사고가 빨리 수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화재현장과 이송병원에도 행정요원을 배치해 유가족 지원과 피해자 치료 등 피해 복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