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부진한 증시…투자 대안은 성장주?

지영의 / 기사승인 : 2020-07-14 05:38:02
- + 인쇄

사진=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지영의 기자 = 최근 국내증시에서는 성장주가 상승가도를 달리고 있다. 전반적인 증시 변동폭은 낮아진 가운데, 주도주로 자리잡은 성장주에 대한 쏠림 현상이 높아지는 양상이다. 증권업계에서도 당분간 성장주 위주의 투자전략을 권했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대표적인 언텍트 대장주로 꼽히는 네이버와 카카오, 엔씨소프트

네이버, 카카오의 최근 2개월간 주가 상승률은 각각 36%, 64%에 달한다.

같은 기간 바이오 대장주 셀트리온(50%)과 삼성바이오로직스(18%), 2차전지 기대주 LG화학(50%), 삼성SDI(26%)의 주가상승률도 만만치 않다.

코로나19로 인한 증시 변동성이 다소 잦아들고, 경기 불화 우려로 인해 다른 종목들의 주가상승률이 지지부진해진 상황. 이같은 분위기 속에서도 성장주의 주가 상승 랠리는 멈출줄 모르는 양상이다.

일각에서는 성장주로 꼽히는 종목들의 주가에 '버블'이 과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갈 곳 없는 자금이 성장주로 잠시 몰렸다가 일시에 빠질 위험도 적지 않다는 것이다.

특히 현재 성장주의 주가수익비율(PER)이 과도하게 높다는 점도 우려를 더하는 요인이다.

다만 증권업계에서는 성장주 중심의 쏠림 현상이 과한 기대만은 아니라는 평가가 나온다.

SK증권 이효석 연구원은 "경기가 부진해도 좋은 주식을 중심으로 주가가 상승할 수 있는 이유는 주식 시장은 경제 전체를 대표하는 것이 아니며, 경제가 주가에 영향을 미치는 경로에서 불확실성이 많고, 주식 시장의 지도가 민감주 비중보다 경기와 관계없는 기업의 시가총액이 커지는 등 크게 바뀌었기 때문"이라며 "버블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고 있지만, 예단의 비용은 생각보다 클 수 있다. 버블이라는 논리 만큼이나, 버블이 아닐 수 있다는 논리도 얼마든지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불확실한 기대보다 확실한 현실에 집중할 때"라고 강조했다.

IBK투자증권 김예은 연구원도 "이번 주에도 여전히 코로나19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가운데 쏠림 현상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 정부는 오는 14일 한국판 뉴딜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어느 정도 규모일지 관건인 가운데 이는 성장주의 쏠림 현상을 지속시킬 이슈"라며 "투자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 기존 주도주에 긍정적인 만큼 레벨에 대한 부담에도 상승 흐름은 이어질 것으로 판단한다. 전반적인 증시에 대해서는 보수적인 관점으로 접근하되 기존의 주도주에 대해서는 여전히 긍정적인 시각을 유지한다"고 말했다.

ysyu101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