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 …  8월 5일부터 시행

윤요섭 / 기사승인 : 2020-08-04 22:57:25
+ 인쇄

'법무부·국토교통부 공동으로 시행령 마련
2020년 8월 5일부터 2년간 한시적으로 시행

[부산=쿠키뉴스] 윤요섭 기자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이  8월 5일(내일)부터 시행된다. 2020년 8월 5일부터 2년간 한시적으로 시행된다.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 시행령'(대통령령) 제정안이 8월 4일(오늘)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됐다.이번 특별조치법 및 같은 법 시행령으로 진정한 권리자가 간편한 절차에 따라 등기해 소유권을 보호받을 수 있게 됐다. 

8월 5일부터 시행되는 특별조치법(법률 제16913호, 2020. 2. 4. 공포, 2020. 8. 5. 시행)은 국회에서 과거 특별조치법 당시 이를 알지 못하는 등의 사유로 여전히 소유권이전등기 등이 이뤄지지 않은 부동산의 실소유자를 다시 구제할 필요성이 있다고 인정해 제정됐다(20대 국회 총 11건 의원입법 발의).

국회 논의 과정에서 2006년에 시행된 특별법의 기본틀을 유지하되 다른 법률(중간생략등기, 명의신탁에 대한 제재 등)과의 저촉문제 및 진정한 권리자의 재산권 침해 우려 등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내용으로 의결됐다.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이하 ‘특별조치법’)은 '부동산등기법'에 의해 소유권 보존등기가 되어 있지 아니하거나 등기부 기재가 실제 권리관계와 일치하지 아니하는 부동산에 대하여 한시적으로 용이한 절차에 의하여 등기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진정한 권리자의 소유권을 보호하려는 법이다.

1995년 6월 30일 이전에 매매 등 법률행위로 인해 사실상 양도되거나 상속된 부동산 및 소유권보존등기가 되어 있지 않은 부동산은 소송을 통하지 않고도 보증인이 발급한 보증서, 이를 근거로 대장 소관청(해당 부동산의 대장을 관리하는 특별자치시장, 특별자치도지사, 시장, 군수, 구청장)이 발급한 확인서 등을 등기소에 제출해 등기를 할 수 있게 됐다.

시행령에서는 법에서 위임된 사항뿐만 아니라 보증서를 허위로 작성하는 등 제도를 악용한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보증취지 확인, 통지, 현장조사, 공고, 이의신청 등의 구체적인 절차와 방법을 규정했다.

관계기관 회의 등을 통해 지방자치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해 법무부와 국토교통부는 공동으로 시행령을 마련했다. 

ysy05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