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열흘만에 0명으로 돌아서

노재현 / 기사승인 : 2020-08-05 09:15:55
+ 인쇄

▲사진=쿠키뉴스 D/B.

[안동=쿠키뉴스] 노재현 기자 = 최근 9일간 이어지던 경북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다시 0명으로 돌아섰다.   

5일 경북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과 같은 1363명이다. 

이로써 경북에서 신규 확진자가 아예 나오지 않은 날은 지난 4월 19일 첫 0명을 기록한 이후 총 68일로 늘어났다.

경북지역은 앞서 지난달 27일부터 9일간 해외유입사례와 지역사회감염이 이어지면서 방역당국이 경계수위를 높였다. 

이날 기준 시군별 누적 확진자는 경산 642명, 청도 143명, 구미 78명, 봉화 71명, 경주 56명, 안동 55명, 포항 54명, 칠곡 51명, 의성·예천 43명, 영천 38명, 성주 22명, 김천 19명, 상주 16명, 고령10명 이다. 

또 군위·영주 6명, 문경 3명, 영덕·청송·영양 각 2명, 울진 1명으로 한 자릿수를 유지했으며, 울릉은 도내에서 유일하게 확진자가 없다.

확진자 원인별로는 신천지 473명, 대남병원 116명, 푸른요양원 68명, 서요양병원 65명, 해외유입사례 44명, 예천지역 감염집단 41명,  성지순례 29명, 칠곡 밀알장애인시설 25명, 기타 502명이다.

완치자는 이날 2명이 퇴원해 1295명으로 늘어났으며, 완치율은 95%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58명으로 4.3%의 치명율을 보이고 있다

njh2000v@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