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민심 이반에 민주당, 통합당과 0.5%p차 [리얼미터]

오준엽 / 기사승인 : 2020-08-10 10:48:29
- + 인쇄

전라도 통합당 지지율도 20% 육박… ‘창당 후 최고치’
부동산 파장에 문대통령 지지율도 43.9%로 다시 하락

국회가 부동산 등 정부정책을 두고 여야로 의견이 극명히 갈리며 반쪽 운영이 계속되고 있다. 사진=박태현 기자

부동산 여파가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을 끌어내렸다. 반대로 미래통합당의 지지율은 밀어 올리며 양당 간 격차를 근소한 차로 좁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5일간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2520명을 대상으로 정당 및 대통령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0%p)를 10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3.2%p 내린 35.1%, 통합당의 지지율은 2.9%p가 올라 34.6%를 보였다. 통합당의 경우 창당 직후 조사(2월 3주차)에서 보인 33.7%를 넘어섰다. 양당 간 지지율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6.1%p에서 오차범위 내인 0.5%p로 좁혀졌다.


민주당의 하락세는 대표적인 지지기반으로 꼽히는 3040세대와 여성, 수도권의 민심이 일부 돌아섰기 때문이다. 실제 40대 지지율은 41.6%로 전주대비 7.9%p, 30대는 39.4%로 6.1%p, 여성의 지지율은 35.7%로 3.9%p, 지역별로는 경기·인천이 36.2%로 6.4%p 하락했다.

반면 통합당의 지지율은 지역, 성별, 연령대별로 고른 상승폭을 보였다. 특히 민주당의 핵심 지지기반인 광주·전라에서의 지지율이 부산·울산·경남(6.9%p↑, 35.9%→42.8%)에 이어 6.0%p(12.7%→18.7%)로 오르는 모습도 관측됐다.

이밖에 70대 이상(8.0%p), 60대(5.0%p), 중도층(4.7%p), 여성(4.0%p), 40대(3.8%p)에서의 지지율 상승도 눈에 띄었다. 직업별로는 농림어업(11.4%p), 가정주부(5.1%p), 노동직(4.2%p), 자영업(3.7%p)에서의 지지율도 상승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도(긍정평가)도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전주대비 2.5%p 떨어지며 43.9%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부정평가는 3.0%p 증가하며 50%대를 넘어선 52.4%를 기록했다.

지지율 하락은 대구·경북(12.5%p↓, 42.2%→29.7%, 부정평가 64.3%), 광주·전라(4.2%p↓, 70.9%→66.7%, 부정평가 30.7%), 30대(6.0%p↓, 53.3%→47.3%, 부정평가 51.4%), 진보층(4.7%p↓, 76.1%→71.4%, 부정평가 25.2%), 중도층(3.7%p↓, 41.6%→37.9%, 부정평가 59.8%)에서 많이 보였다.

직업별로는 자영업(7.4%p↓, 44.7%→37.3%, 부정평가 59.6%), 농림어업(5.6%p↓, 49.3%→43.7%, 부정평가 55.1%), 사무직(5.1%p↓, 51.5%→46.4%, 부정평가 51.0%), 노동직(4.3%p↓, 48.8%→44.5%, 부정평가 52.0%)에서 하락했다. 

이와 관련 리얼미터는 “부동산 파장 영향이 가장 크다. 특히 급격한 월세 전환에 따른 이른바 ‘월세 포비아’가 요인으로 보인다”며 “중도층도 그동안 부정평가보다 긍정평가가 높았지만, 지난주 부동산 이슈가 본격적으로 등장하면서 부정 기류가 더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풀이했다.

oz@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