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담댐 방류 피해 범대책위 "댐관리 조사위원회 구성 납득 안돼"

명정삼 / 기사승인 : 2020-09-20 20:44:42
+ 인쇄

댐조사위원회 지자체 추천자 배제... 환경부에 항의


▲영동·옥천·무주·금산군수, 군의장들의 환경부 항의 방문 모습.

[영동=쿠키뉴스] 명정삼 기자 = 용담댐 방류 피해 지역 4개군 범대책위원회(이하 4개군 범대위)가 환경부의 댐관리조사위원회 구성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환경부는 정석환 대진대학교 교수(수자원학회 부회장)을 위원장으로 한 23인의댐관리 조사위원회가 18일 출범한다고 밝혔다.

18일은 4개군 범대위(위원장 박세복 영동군수) 위원인 영동·옥천·무주·금산 군수, 군의장이 환경부를 항의 방문한 날이다.

4개군 범대위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댐관리 조사위원회 선정시 각 지자체에서 추천하는 자가 위원으로 포함되어야 한다고 한 목소리로 강력하게 요구했다.

하지만, 4개군 범대위 추천자 4명 중 2명만이 댐관리 조사위원회에 포함되었다.

이에 4개군 범대위는 당초 추천한 인원이 배제될 경우, 추천된 인원 2명도 댐관리 조사위원회에 참여시키지 않겠다는 입장을 환경부에 전달했다.

4군 범대위 위원장은“환경부가 조사의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피해지역 지자체에서 추천한 인원을 배제한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위원으로 탈락된 2명도 반드시 포함 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의 지자체 댐관리 조사위원회 추천시 배제 기준 등은 제시하지 않았다.

mjsbroad@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