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피격사건에 “대단히 송구…남북관계 진전 계기 돼야”

정유진 / 기사승인 : 2020-09-28 16:19:50
- + 인쇄

▲문재인 대통령. 사진=쿠키뉴스 DB

[쿠키뉴스] 정유진 인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의한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며 공식 석상에서 처음으로 사과했다. 아울러 이번 사건을 계기로 경색된 남북관계를 반전할 계기로 나아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28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아무리 분단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라며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이 받은 충격과 분노를 충분히 짐작하고도 남는다.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정부로서는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국민의 생명 보호를 위한 안보와 평화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정부의 책무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약속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통지문에서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한 것에 대해선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며 “북한의 최고지도자로서 곧바로 직접 사과한 것은 사상 처음이며 매우 이례적”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당국은 우리 정부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요구한 지 하루 만에 통지문을 보내 신속히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며 “김 위원장도 (이번 사안을) 심각하고 무겁게 여기고 있으며 남북관계가 파탄으로 가지 않아야 한다는 마음이라는 것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남북관계가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비극적 사건이 사건으로만 끝나지 않도록 대화와 협력의 기회를 만들고 남북관계를 진전시키는 계기로 반전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사건을 풀어나가는 것부터 대화의 불씨를 살리고 협력의 물꼬를 틀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군사통신선 재가동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가 단절돼 있으면 문제를 풀 길이 없고 협력이 안 되면 실효적인 대책을 세우기 어렵다”며 “가장 아쉽게 부각되는 것은 남북 군사통신선이 막혀있는 현실이다. 이를 우선 복구해 재가동할 것을 북측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ujiniej@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