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법사위, 與에 경고… “秋 의혹, ‘맹탕 국감’하면 특검 불가피”

조현지 / 기사승인 : 2020-09-28 17:53:48
- + 인쇄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미래통합당 조수진 의원(왼쪽부터), 김도읍 의원, 유상범 의원이 8월 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조현지 기자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2020년도 국정감사 증인 채택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대체 뭐가 두려워 추 아들 ‘방탄 국감’ 하려하나”라고 비판을 쏟아냈다.

국회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28일 성명을 내고 “다음 달 국정감사를 앞두고 민주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을 플어줄 증인 채택에 경기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민주당이) ‘국회에서 부른다면 출석해 증언하겠다’라고 했던 당시 당직병 현 모씨, 추 장관 측으로부터 아들의 부대 배치 및 평창 동계올림픽 통역병 선발 과정에서 여러 차례 청탁 전화가 있었다고 폭로한 전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장 이철원 예비역 대령 등 핵심 증인들의 국회 출석을 덮어놓고 막으려 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은 수사 중이어서 증인 채택에 응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2016년 10월 10일 우상호 당시 원내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헌법기관이 정권 홍위병으로 전락해선 안 된다’라며 수사 중인 사건 관련자들의 증인 채택을 강조했다는 점을 되새겨보기 바란다”며 “우상호 원내대표 바로 옆자리에는 추미애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앉아있었다는 점도 잊지 말아달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유난스러운 대응이 의혹을 키우고 있다”며 “핵심 증인 한 사람 없이 ‘맹탕 국감’으로 끝난다면 특검, 국정조사는 더 불가피해질 뿐”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박근혜 정부 당시 민주당 당 대표였던 추 장관은 2016년 10월 10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의 국감 행태를 보면 ‘측근 지키기 방탄 국감’을 넘어 국회가 청와대의 부속실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마저 든다”라고 지적했다.

같은 자리에서 당시 원내대표였던 우상호 의원은 “이번 국정감사만큼 여당이 철저히 증인을 막는 행태를 처음 본다”며 “헌법기관들이 홍위병으로 전락했다”고 질타했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