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멀티히트 폭발… 탬파베이, ALCS까지 1승 남았다

문대찬 / 기사승인 : 2020-10-08 13:27:15
- + 인쇄

▲사진=EPA 연합뉴스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멀티히트를 터트리며 팀의 승리를 도왔다.

탬파베이는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3차전에서 뉴욕 양키스를 8대 4로 꺾었다.

탬파베이는 5전 3승제로 치러지는 이번 시리즈에서 1차전을 내줬으나 이후 2∼3차전을 연달아 잡아내고 챔피언십시리즈(ALCS) 진출까지 1승만을 남겼다.

4번 타자 1루수로 3경기 모두 선발 출전한 최지만은 이날 5타수 2안타 1타점 활약으로 포스트시즌 개인 통산 첫 멀티히트를 수확했다. 최지만은 올해 포스트시즌에서 타율 0.250 1홈런 3타점을 기록 중이다. 

반면 양키스는 선발 투수인 다나카 마사히로가 부진하며 탈락 위기에 몰렸다. 다나카는 지난 1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에서 4이닝 6실점 한 데 이어 이날도 4이닝 5실점으로 무너지며 체면을 구겼다. 

최지만은 이날 1회초 2사 1루에서 장타성 타구를 때려냈으나 우익수 에런 저지의 호수비에 걸려 아쉬움을 삼켰다. 

5회초엔 바뀐 투수 채드 그린에게 좌전 안타를 뽑아냈으나 득점에는 실패했다.

6회초 2사 1루 상황에선 루이스 세사를 상대로 1타점 2루타를 때려냈다.

탬파베이는 1대 1로 맞선 4회초 무사 1, 2루에서 케빈 키어마이어가 스리런 홈런을 때려 승기를 잡았다. 5회초에는 란디 아로사레나가 좌월 솔로 홈런을 터트려 5대 1로 달아났다.양키스가 5회말 에런 힉스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하자 6회초 3점을 추가하고 점수 차를 더 크게 벌렸다. 양키스는 8회말 장카를로 스탠튼이 투런포로 5경기 연속 홈런을 신고했으나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mdc05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