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관광청,글로벌 캠페인 ‘메시지 프롬 뉴질랜드’ 실시

배성은 / 기사승인 : 2020-10-08 16:55:34
- + 인쇄

뉴질랜드 사람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3가지 가치


[쿠키뉴스] 배성은 기자 = 뉴질랜드 관광청이 새로운 글로벌 마케팅 캠페인 ‘Messages From New Zealand(메시지 프롬 뉴질랜드)’를 8일 한국에 공식 소개했다.

이번 캠페인은 코로나로 지친 전 세계 사람들에게 응원과 위로를 전하는 메시지로, 뉴질랜드 사람들이 평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3가지 가치인 환영의 마음을 의미하는 마나키탕아(Manaakitanga), 뉴질랜드를 잘 보존하고 지키는 의미의 카이티아키탕가(Kaitiakitanga), 그리고 뉴질랜드에 온 사람들을 마치 가족처럼 대하는 마음인 화나우(Whanau)를 영상에 담았다. 

첫 번째 영상 “전 세계 사람들에게 단 한 가지 권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이라는 질문의 답으로 서로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긍정적인 자세를 가지며, 환경을 보호하고, 자연의 위대함 앞에 겸손하되, 늘 당당하라는 메시지 등 지금 현재 할 수 있는 것들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두 번째 영상에서는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깨끗한 자연환경, 여유로움, 사람들과의 행복, 가족은 내 가족, 동네, 나라에 대해 함께 얘기를 나눌 수 있는 관계가 진정한 의미의 '가족'이라는 메시지를 담아내고 있다.

뉴질랜드 관광청은 이 캠페인을 공개하는 행사로 언택트 시대에 맞게 ‘온라인 론칭 행사’를 선택했다. 뉴질랜드 대사관저에서 실시간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의 한국어 인사말을 시작으로 이번 캠페인 영상 두 편을 첫 공개하는 시사회를 가졌다.

뉴질랜드 웰링턴에 거주하며 전 세계 사람들과 일하는 스타트업 사업가 이송이 씨를 실시간으로 연결해 뉴질랜드에서의 평화로운 삶과 여행 이야기, 사람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볼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됐으며, 필립 터너 대사가 뉴질랜드 전통 디저트인 파블로바를 온라인 행사 참여자들과 함께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권희정 뉴질랜드 관광청 한국지사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 세계의 화나우(Whanau)에게 안부를 묻고, 언젠가 다시 뉴질랜드에 올 수 있게 될 때 가장 멋진 뉴질랜드를 경험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하루빨리 뉴질랜드를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seba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