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왕 생활공간 ‘창덕궁 희정당’ 특별관람 21일부터

송병기 / 기사승인 : 2020-10-15 11:22:32
- + 인쇄

문화재청 16일부터 예매, 매주 수‧토요일 하루 2회 운영

제공=문화재청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는 코로나19로 미뤘던 창덕궁 희정당 내부 특별관람을 오는 21일부터 실시한다. 

이번 내부관람은 중학생(만 13세) 이상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오는 16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 누리집(홈페이지) 혹은 인터파크 고객센터를 통해 선착순으로 예매할 수 있다. 

특별관람은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 오전 10시30분과 오후 2시, 하루 2회 운영된다. 1회당 입장인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5명으로 한정하며, 관람료는 유료(회당 1만원)로 진행된다.

희정당(보물 제815호)은 대조전과 더불어 조선 시대 왕과 왕비가 생활하던 창덕궁의 내전 영역에 속한다. ‘밝은 정사를 펼치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전각이다. 편전(便殿)인 선정전(보물 제814호)이 종종 국장(國葬)을 치르는 공간으로 사용되면서 희정당은 업무보고, 국가정책 토론 등 왕의 집무실로도 활용되었다. 

현재 남아 있는 희정당은 1917년 화재로 소실됐다가 1920년 재건한 것으로, 전통건축 방식과 당시 근대문물의 양식이 혼재되어 있고, 조선 후기와 근대 왕실의 생활환경도 비교적 잘 남아 있다.

재건 당시 전체적인 외부 모습은 조선의 건축방식을 따랐으나 앞쪽에 자동차 승하차를 위한 현관이 마련된 점이 특징이다. 또 내부는 유리창과 전등, 서양식 화장실을 설치하고 유럽풍의 가구를 갖추는 등 근대적 요소가 가미된 전환기 시점의 궁궐 모습을 담고 있어서 의미가 있는 공간이다.

희정당 내부는 문화재관리를 위해 평상시에는 관람이 제한돼 있으며, 현재 문화재청에서는 창덕궁 내전 권역인 대조전과 희정당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자 전각 내부공간을 당시의 모습으로 되살리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민관협력사업의 하나로 (주)효성, (재)아름지기와 함께 복원한 ‘희정당 중앙 접견실 샹들리에’ 6점에 불을 밝힌 모습을 볼 수 있어 관람객들의 호응도가 아주 높았다. 올해 특별관람에서는 근대에 변형되거나 퇴락한 마루바닥을 보수하고, 벽지 보존 처리, 카펫 재현, 가구 수리 등 내부시설을 복원하거나 정비한 모습을 볼 수 있다.  

songb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