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베트남 찾아 현지 사업 점검

윤은식 / 기사승인 : 2020-10-22 16:00:01
- + 인쇄

베트남 총리와 면담·베트남 R&D 센터 등 방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 두 번째)이 20~21일 베트남 하노이 인근에 있는 삼성 복합단지를 찾아 스마트폰 생산공장 등을 점검하는 모습.(사진제공=삼성전자)
[쿠키뉴스] 윤은식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9일부터 22일 나흘간 베트남을 방문해 하노이에 건설 중인 연구개발(R&D)센터 공사 현장을 살펴보고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등 현지 사업을 점검했다.

이 부회장은 20일과 21일 하노이 인근 박닌과 타이응웬에 있는 삼성 복합단지를 찾아 사업 현황을 보고 받고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 생산공장 등을 점검했다. 22일에는 호찌민 삼성전자 TV 및 생활가전 생산공장을 살펴보고 중장기 사업 전략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앞서 20일에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면담을 하고 '베트남 R&D 센터' 신축 공사 현장을 직접 찾아 점검하기도 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2018년 10월에도 베트남을 방문해 삼성의 베트남 사업을 점검한바 있다. 2012년 10월에는 이건희 회장과 함께 베트남 박닌 공장을 찾아 스마트폰 생산 현장을 살펴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3월 하노이에 동남아 최대 규모(지상 16층·지하 3층, 연면적 약 8만㎡)인 '베트남 R&D 센터' 건설을 시작했다. 오는 2022년말 완공할 계획이다. 이곳에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모바일기기 관련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R&D 인력 3000여명이 근무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베트남 주요 대학과의 산학협력, 기능올림픽 국가대표의 훈련 지원, 베트남 기업 생산성 향상을 위한 컨설팅 실시, 제조 전문 컨설턴트 및 금형 전문가 양성, 방과후 학교인 삼성희망학교 운영 등 인재 육성과 지역사회 사회공헌(CSR) 활동도 진행 중이다.

한편 서울중앙지방법원은 22일 이 부회장에 대한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위반 등 혐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열었다. 이날 공판의 주요 핵심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의 위법성,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이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와 관련한 내용을 사전에 인지하고 지시했는지 여부 등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어떤 큰 변화가 닥치더라도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실력을 키우자"며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아내고 뒤처지는 이웃이 없도록 주위를 살피고 조금만 힘을 더 내서 함께 미래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eunsik8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