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고비 ‘핼러윈 데이’… 이태원 등 클럽 방역 또 비상 

이영수 / 기사승인 : 2020-10-25 06:13:00
- + 인쇄

지난 5월 클럽 집단감염 되풀이 우려


쿠키뉴스 DB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오는 31일 핼러윈 데이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방역의 고비가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영미권에서 유래한 축제인 ‘핼러윈  데이’는 몇 년 전부터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젊은이가 즐기고 있다.

파티를 즐기려는 젊은이들이 클럽 등지로 몰리며 지난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재현되는 것 아니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클럽 등 유흥시설들이 밀집한 서울 이태원엔 매년 ‘핼러윈 데이’ 기간 10만 명이 몰린다.

이 때문에 5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다가오는 ‘핼러윈 데이’를 계기로 되풀이될 수 있다는 걱정이 커지고 있다.


이태원이 속한 서울 용산구는 ‘핼러윈 데이’ 기간 이태원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또 서울시는 식약처·서울지방경찰청 등 관계 기관과 합동단속반을 꾸려 내달 3일까지 이태원과 홍대·강남 등지에서, 클럽과 감성주점 등 고위험 시설들이 ‘인원 제한·휴식 시간제 운영’과 같은 방역 수칙을 잘 지키는지 점검할 예정이다.

지난 23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브리핑에서 “핼러윈 데이 주간이 일주일 정도 남았다는 보고를 오늘 아침 중대본회의에서도 했다”며 “지난 5월에 발생한 클럽 내 집단감염 같은 사례가 또 발생하지 않도록 미리 점검을 하고 준비해야 된다”고 말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핼러윈 데이와 관련해 대응방안들을 마련해서 보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핼러윈 데이가 제2의 클럽사태를 초래할 위험이 매우 크다”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장기간 사회적 거리두기로 억눌렸던 젊은 층의 활동 욕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수 있다”며 “다음 주말에 클럽과 유흥시설을 단속해달라는 국민청원마저 올라올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걱정한다”고 언급했다.

정부는 핵심 방역 수칙을 어긴 업소는 단 한 번만 적발돼도 영업을 정지시키고 벌금을 부과하는 등 강력하게 조처할 방침이다.

한편, ‘핼러윈 데이(Halloween Day)’는 고대 켈트인의 풍습에서 유래돼 미국에서 주로 즐기지만, 괴기스러운 분위기, 코스튬 플레이 등 젊은 층 중심의 파티 문화로 자리 잡으면서 우리나라에도 이 날을 즐기는 사람이 늘고 있다.
jun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