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뉴스 여론조사] 국민‘픽’ 사퇴 1순위 국무위원은? ‘추미애’

오준엽 / 기사승인 : 2020-10-28 05:00:38
- + 인쇄

진보도 1위로 추 장관 꼽아… 윤석열 거취질문엔 ‘임기 채워라’ 54.5%로 과반 넘어

21대 첫 국정감사는 온통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관련 의혹제기와 질타, 방어와 역공으로 채워졌다고 평가된다. 사진은 지난 26일 법무부 대상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추미애 장관.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오준엽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개각이든 단발성 인사든 추미애 법무부장관에 대한 교체를 결단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쿠키뉴스 의뢰로 여론조사전문기관 ‘데이터리서치(DRC)’가 지난 26일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1000명에게 ‘6명의 대표적인 국무위원 중 교체해야할 인물을 꼽아달라’고 질문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의 37.0%가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지목했다.

뒤따라 거론된 교체대상은 13.3%의 득표율을 보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었다. 최근 대주주 양도소득세 기준개선안을 언급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해임건의가 올라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8.5%의 득표율로 3위에 올랐다.

이어 방역에 매진하며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3.7%, 남편의 미국요트여행이나 소속 직원들의 성비위 문제가 거듭 입방아에 오르내리며 고개를 숙였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3% 순이었다. 이밖에 ‘기타인물’이란 응답이 15.0%, ‘잘 모르겠다’가 16.7%였다. 응답자의 특성에 따른 순위변화는 그리 크지 않았다.

대체로 1순위로는 추 장관을, 2순위로는 김 장관을, 3순위로는 홍 부총리를 선택했다. 다만 응답자 중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높은 이들에게서만 1순위가 홍 부총리(13.7%), 2순위가 김 장관(13.5%), 3순위가 추 장관이었다.

그래프=이기만 디자이너

추 장관을 교체대상 1순위로 꼽은 이들 중 비중이 가장 높은 연령대는 60대 이상으로 과반(46.3%)에 가까웠다. 이들 또한 2번째로는 김 장관(8.6%)을, 3번째로는 홍 부총리(7.3%)를 꼽았다. 18·19세를 포함한 20대 또한 37.4%가 추 장관을 1순위 교체대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아울러 2순위로는 역시 김 장관(14.7%)을, 3순위로는 홍 부총리(5.5%)를 선택했다.

지역별로는 추 장관을 선택한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강원지역(54.0%)이었고, 서울이 45.4%, 대구·경북이 40.2%, 부산·울산·경남이 39.8%, 충청이 37.7%, 인천·경기가 34.0%, 제주가 23.1%, 호남이 18.0% 순이었다. 

지역별 비교에서 눈에 띄는 점은 2·3순위 간 변화를 보이는 지역이 있었다는 정도다. 전체 평균에서 3순위에 올랐지만 지역별로 교체대상 2순위로 홍 부총리를 꼽은 곳은 호남(16.4% vs 8.8%)과 충청(10.1% vs 7.8%)였다. 제주는 강 장관과 함께 3명의 인물이 15.4%로 동률을 이뤘다.

이 같은 반응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공격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같은 조사에서 ‘펀드사기사건과 검찰총장 처갓집 관련사건에서 윤 총장의 사건지휘를 중단시키고 추 장관이 직접 지휘·감찰하기로 한 것에 대한 생각’을 물은 결과, 응답자의 52.7%가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반대로 ‘적절하다’고 답한 이들은 37.7%였다.

지난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검찰청을 대상으로 진행된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사진=국회사무처

부정적 의견을 피력한 응답자가 과반을 넘는 계층은 60대 이상(64.2% vs 긍정 29.1%)과 20대(54.7% vs 23.8%), 보수(64.9% vs 31.9%), 중도(60.6% vs 32.5%)였다. 지역별로는 강원이 66.0%(vs 23.3%)로 가장 많았고, 서울(64.9% vs 30.3%), 대구·경북(60.4% vs 24.6%), 인천·경기(52.9% vs 37.3%), 충청(51.8% vs 43.9%), 제주(50.0% vs 23.1%)였다. 

정치적 성향이나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여부도 추 장관의 지휘에 대한 의견이 달리 나타났다. 응답자 스스로가 ‘보수’라고 평가한 이들의 64.9%는 부적절하다(vs 31.9%)고 판단했고, 스스로를 ‘중도’라고 답한 이들도 60.6%가 부정적(vs 32.5%)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하지만 ‘진보층’은 51.8%가 적절하다고 긍정적으로 봤다. 부정적 의견은 35.4%였다.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이들 역시 73.6%가 ‘적절하다’고, 11.6%가 ‘부적절하다’고 답한데 반해, 국정수행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들은 88.8%가 ‘부적절하다’고, 7.2%가 ‘적절하다’고 답해 차이를 보였다.

이런 경향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에 관한 질문에서도 드러났다. 응답자의 54.5%는 ‘사퇴하지 않고 임기를 다 채워야한다’고 했다. ‘임기기간 전 사퇴해야한다’는 이들은 36.4%, ‘잘 모르겠다’는 의견은 9.1%였다. 이들 중 ‘사퇴해야한다’는 입장이 다수를 차지한 계층은 호남권(61.3% vs 임기완수 23.7%)과 대통령 지지층(66.1% vs 21.7%)이었다. 정치적으로 ‘진보’층이란 응답자들도 ‘사퇴’ 의견은 48.3%(vs 임기완수 43.9%)로 과반을 넘진 못했다. 

보다 자세한 개요 및 결과는 데이터리서치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사는 데이터리서치(DRC)가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ARS(무선 99%, 유선 1%)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7.9%이며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통계보정은 2020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oz@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