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 산행 때도 마스크는 필수…“망사 빼고 뭐라도 써야”

윤기만 / 기사승인 : 2020-10-29 09:06:26
- + 인쇄


[쿠키뉴스] 윤기만 기자 = 본격적인 가을 산행 철입니다.

울긋불긋 예쁘게 물들기 시작한 단풍을 만끽하려고
등산길에 오르는 분들이 많은데요.

올 가을 산행에서는 
벌레를 매개로 한 감염병은 물론,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주의 역시 필요합니다.

특히 인파가 몰리면서 밀집, 밀접한 환경에 노출될 수 있기 때문에
꼭 단체 산행이 아니더라도
산에서도 마스크를 꼭 착용하셔야 하는데요.

고대안산병원 최원석 감염내과 교수는
“앞뒤 사람과 거리가 있거나 혼자라면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내 옆에 누군가가 있으면
친한 지인일지라도 마스크를 써야 하고,
케이블카를 탑승한다면 (밀폐‧밀집‧밀접 환경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에) 당연히 써야 한다”면서
“산행 중이나 케이블카 탑승 시 마스크의 종류보다는
마스크를 쓰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
망사마스크를 제외하고는 뭐라도 써야 
침방울이나 노출되는 바이러스 양을 줄을 수 있다. 
다만, 코와 입을 가리고 정확한 방법으로 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스크를 쓰고 벗을 때도
등산 상황에 맞출 필요가 있는데요.

평지를 걷는 중이라면 숨이 많이 차지 않겠죠.

이땐 괜히 마스크 겉면을 만지면 되레 감염 위험이 높아질 수 있기 때문에
마스크를 썼다 벗었다하기보다는 
그냥 쓰고 있는 것이 좋습니다.

오르막길에서는 숨이 차기 때문에 
마스크를 중간 중간 벗는 것이 필요하지만,
주위에 사람이 많은 곳을 피해야 합니다.

때문에 당초 산행 계획하실 때
사람 많이 모이는 시간대와 장소를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겠죠.

최원석 교수는 “모임을 갖는 것도 결국 같이 어울리며 경험을 쌓기 위함이다.
하지만 지금은 마스크를 쓰는 것이 예의이기 때문에
대화할 때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산행 에티켓을 당부하기도 했는데요.

산에 있는 운동기구를 이용하고 싶을 땐
손소독제를 챙겨가시기 바랍니다.

기구를 통한 감염 예방을 위해 손소독제를 사용하라는 것인데요.

여러 기구를 사용할 때마다 
소독하는 것이 번거로울 수도 있죠.

손으로 만졌다고 해서 감염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너무 걱정하실 필요는 없는데요.

가능하면 눈, 코, 입 등 점막이 있는 얼굴을 만지지 않고 
되도록 빨리 손을 씻는 것이 좋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10월17일부터 11월 15일까지
‘단풍철 방역 집중 관리 기간’으로 지정했는데요.

이 기간 등산객들은 
최소 1m 거리 유지, 마스크 착용, 단체 식사 및 뒤풀이 자제 등의 방역 수칙을 지켜야 한다는 점 꼭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산행 중에는 가을철 흔히 발생하는 고전적인 감염질환에도 주의하셔야겠죠.

대표적으로는 진드기 매개 감염병이 있는데요.

쯔쯔가무시증이나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의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치료제나 백신이 없으니까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입니다.

야외활동할 때 긴 옷, 모자, 장갑, 목이 긴 양말처럼
몸을 보호하는 옷을 착용하는 것이 중요하고요.

쉴 때는 풀숲에 옷을 벗어놓지 말고,
돗자리를 사용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 귀가한 후에는 몸에 벌레 물린 상처나 홍반성 물집이 있는지 확인하고,
발열이나 근육통, 결막충혈 등의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보건소나 의료기관을 방문해 꼭 치료받으시기 바랍니다.

이상 건강톡톡이었습니다.

adrees@kukinews.com
정리 : 김민희 에디터 monkeyminni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