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합성 사진에 언론사 워터마크 무단 사용…“법적 대응”

이은호 / 기사승인 : 2020-10-29 11:38:54
- + 인쇄

▲ 사진=디스패치 SNS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인터넷 언론사 디스패치가 자사 워터마크를 붙여 가짜 뉴스를 퍼뜨리는 행위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디스패치는 29일 “아이돌 합성 사진에 디스패치 워터마크를 붙여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선 책임을 묻겠다”며 “또 디스패치를 사칭해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에서 디스패치의 워터마크가 붙은 합성사진이 유포된 데 따른 대응이다. 그룹 엑소 멤버 찬열과 블랙핑크 멤버 로제, 배우 장나라와 김남길 등이 언론사 워터마크를 무단 사용한 가짜 뉴스로 곤욕을 치렀다.

wild3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