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2027년 개통목표 추진

강연만 / 기사승인 : 2020-11-25 09:10:48
+ 인쇄

외곽순환도로 농소 ~ 강동 구간도 동시 개통 예정

[울산=쿠키뉴스] 강연만 기자 =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이 본격 추진된다. 이에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한국도로공사가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에 대한 설계용역을 발주했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 발주는 울산시가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와 적극적으로 협의한 결과 사업기간 단축을 위해 공구를 3개로 나누어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으로 동시에 발주됐다.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는 경부고속도로(미호분기점(JCT))에서 가대나들목(IC)까지 총 14.8㎞로 1공구 미호분기점(JCT)~박제상유적지(5.2㎞), 2공구 박제상유적지~범서나들목(IC)(5.7㎞), 3공구 범서나들목(IC)~가대나들목(IC)(3.9㎞) 등이다.

공구를 3개로 분할 발주하면 설계기간은 3년에서 2년으로 단축할 수 있고 공사기간도 1년 정도 앞당길 수 있어 총 2년이 단축된 오는 2027년 완공이 기대된다.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은 지난해 1월 '2019년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예타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이후 지난해 8월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사업적정성 검토를 완료하고 올해 국가통합교통체계효율화법에 따른 타당성 평가 용역을 추진했다.

또한 울산시는 지난 4월 27일 울산형 뉴딜 사업 중 '스마트 뉴딜'과 관련된 사업으로 '대규모 도로인프라 사업 조기 추진'을 발표하면서 오는 2029년 개통 예정인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의 사업기간을 최대 2년 앞당긴 2027년 개통 목표를 세우고 관계기관과 협의하고 있다.

특히 이번 용역 발주가 설계용역을 3개 공구로 나누고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으로 발주됨에 따라 총 2년의 공기 단축이 가능해졌다.

이와 함께 울산시는 시가 추진 중인 외곽순환도로의 일부인 '농소~강동간 도로개설사업'(총연장 10.8㎞)의 경우에도 오는 2027년 개통을 위해 설계용역은 2개 공구, 공사는 4개 공구로 나누어 추진할 예정이다.

지난 7월 30일 2공구(호계나들목(IC)~강동나들목(IC))부터 설계용역을 착수했고, 오는 12월에는 1공구(가대나들목(IC)~호계나들목(IC))도 착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울산시가 시행하는 농소~강동 구간(10.8㎞)의 준공시기인 2027년에 맞춰 고속도로 미호분기점(JCT)~가대나들목(IC)(14.8㎞)도 준공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며 "공구 분할을 통해 사업기간 단축은 물론 지역 건설업체 참여 확대로 경기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k7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