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서 코로나19 확진자 이틀 새 7명 발생

김영재 / 기사승인 : 2020-11-25 15:07:17
+ 인쇄

이달에만 확진자 24명 늘어 ‘고강도 방역’


[쿠키뉴스] 김영재 기자 =전북 군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면서 확산 차단을 위한 고강도 방역이 이뤄지고 있다. 

25일 군산시에 따르면 지난 24일과 25일  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군산 40번 확진자 A(40대)씨는 지난 21일 군산의 39번 확진자와 접촉, 발열과 근육통의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A씨는 전날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 같은 날 밤 10시께 양성 확진 통보를 받았다.

군산 41번 확진자 B(40대)씨는 지난 17일부터 무기력과 근육통, 가래 등 증상이 나타났으며, 전날 밤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군산 42번 C씨는 지난 19일부터 콧물,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났으며 군산 41번과 접촉,  검체 검사를 통해 전날 밤 양성 확진 통보를 받았다.

군산 43번 D(60대)씨는 지난 19일 발열, 기침, 근육통 등 증상으로 군산의료원을 방문했으며, 25일 오전 8시께 양성 확진통보를 받았다. 시 보건당국은 D씨에 대한 감염경로를 추적,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군산 44번 E(10대)씨는 지난 17일 인후통과 콧물 등의 증상을 보였고, 군산 41번과 접촉했다. E씨는 전날 오전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 25일 오전 8시 40분께 양성 확진 통보를 받았다.

군산 45번 F(70대)씨는 지난 18일부터 기침 등의 증상을 보였고 군산 44번과 접촉했다. F씨도 전날 오전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 25일 오전 양성 확진 통보를 받았다.

군산 46번 G(70대)씨는 지난 18일 기침 등 증상을 보였고 군산 44번과 접촉했다. G씨는 전날 오전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 25일 오전 양성 확진 통보를 받았다.

시는 이들 확진자가 방문한 곳에 대해 CCTV 분석 등을 통해 확인해 동선을 파악하고 소독을 완료, 추가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이와 함께 군산 엠코아파트에도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운영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 8일 군산 23번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두 배가 넘는 2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면서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개인위생을 철저하게 지키고 소모임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jump022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