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국회의원, "윤석열 현상은 문 정권 실정을 정확히 지목하는 것"... 입장 밝혀

오명규 / 기사승인 : 2020-12-02 18:08:38
+ 인쇄

▲정진석 국회의원.
[공주=쿠키뉴스] 오명규 기자 =정진석 국회의원(국민의 힘, 공주 청양 부여)이 2일 한 언론이 '윤석열 현상'의 원인에 대해 그간의 공정한 법집행에 대한 국민적 평가 반영, 피해자 포지션 점유, 언론보도 집중에 따른 수혜 등을 주된 이유라고 보도 한 가운데 이에 대한 입장을 정리해 전했다.

정 의원은 "윤석열 총장은 오직 헌법정신과 법치수호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는 일관된 신념을 펼쳐왔다"며 "이 정권이 잘못한 부분이 헌법정신을 훼손하고 법치주의를 무너뜨린 것인데,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정확하게 지목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 의원은 "국민은 윤석열 개인을 옹호하는 게 아니라, 윤석열 총장이 취하는 태도가 지극히 상식적이고 이성적이라고 보고 있다"며 "반면 윤석열 총장을 찍어내려는 방식은 지극히 몰상식적이고 비이성적이라, 그런 대비는 장삼이사의 국민들도 다 느끼실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원은 "물러난 뒤에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하겠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봉사'란 무너진 헌법정신과 법치주의의 회복을 위한 싸움일 수밖에 없다"고 덧붙혔다.

이어 "모레(4일) 징계위에서 해임이 의결되더라도 윤석열 총장은 해임이 부당하다는 소송을 내며 소신을 꺾지 않고 끝까지 싸워나갈 것"이라며 "법치와 헌법정신 수호를 위한 '윤(尹)의 전쟁'이 계속되는 한 국민들도 그에 따른 평가를 하실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정 의원은 "우리 당 내부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사한 사람이라고 해서 악연을 이야기하는 분들이 있다"면서도 "윤석열 총장은 검사로서 자기가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 윤 총장 말고 다른 검사가 했더라면 결과가 달라졌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과거의 악연보다는 미래의 소명을 더 가치 있게 생각하는 게 지혜로운 판단"이라며 "만약 윤석열 총장이 정치를 하게 된다면 더불어민주당과 같이 할 수는 없을 것이다. 민주당의 대척점에 서서 '정권교체·헌법수호'라는 명제에 힘을 합할 수 있는 대상이기 때문에 우군이며 아군으로 등식화하는 게 옳다"고 밝혔다.

mkyu102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