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vs 송영길, 北비핵화 두고 미국 향한 엇갈린 외침

오준엽 / 기사승인 : 2020-12-15 17:04:45
- + 인쇄

송, “北 핵 갖지 말라 강요 말라” vs 문,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협력”

사진=청와대

[쿠키뉴스] 오준엽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의 미국 행정부를 향한 북한의 비핵화 관련 발언이 엇갈렸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역사상 최다득표로 당선된 것을 다시 축하하고, 한미동맹 강화와 양국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협력하기를 기대한다”는 내용의 축하서한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전했다고 밝혔다.

당선축하인사와 함께 그간 문 대통령이 트럼프 행정부는 물론 세계 각국을 대상으로 강조해온 통상적인 대북정책과 한미 양국간 관계에 대한 생각을 담은 발언이다. 보다 공고한 동맹관계를 구축하고 북한의 핵포기와 종전선언을 위한 노력에 함께 하자는 취지다.

문제는 전날(14일) 이른바 ‘대북전담살포금지법(남북관계발전법 개정안)’에 대한 국회에서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단상에 오른 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의 발언과 문 대통령의 서한내용이 일부 충돌한다는 점이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은 14일 필리버스터에서의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송 위원장은 대북전단금지법 찬성토론에서 “상식적으로 생각할 때 저는 소위 말하는 핵확산금지조약(NPT)이 불평등 조약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미국은) 5000개가 넘는 핵무기를 가지고 있는데, 어떻게 북한에게 핵을 가지지 말라고 강요할 수 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송 위원장은 발언이 논란이 되자 “일부 언론이 발언의 취지를 왜곡했다”며 ‘NPT가 최소한의 정당성을 가지려면 핵보유국은 핵을 가지지 않은 나라에 대해 핵으로 공격하겠다는 위협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그렇게 해야 비핵보유국들이 핵을 갖고 싶은 동기를 포기할 것 아니겠냐’는 취지에서의 발언이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송 위원장의 이날 발언을 두고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는 15일 성명을 통해 송 위원장의 대국민 사과와 외통위원장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무책임하게 남발한 발언은 외교통일위원장으로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망언이며 북한 비핵화를 위해 나선 국제사회와 세계인권단체들의 노력을 송두리째 짓밟는 폭거이자 반국가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oz@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