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이란 억류 우리 선박과 국민 무사귀환 위해 다각도 노력”

송병기 / 기사승인 : 2021-01-05 15:03:56
- + 인쇄

한국케미가 공해상에서 나포 후 이란항으로 향하는 장면이 CCTV에 찍힌 모습. 오른쪽 동그라미는 혁명수비대 고속정 모습이다.(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정부가 이란에 억류된 것으로 알려진 우리 선박 한국케미호에 대해 억류해제와 우리 국민의 전원 무사 귀환을 위한 다각도 대응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외교부는 5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사실관계 확인과 조속한 사태 해결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외교부 최삼영 대변인은 “4일 월요일 오후 호르무즈 해협의 오만 인근 해역에서 항해 중이던 우리 국적 선박 1척이 이란 당국의 조사 요청에 따라 이란 해역으로 이동했음을 확인하였고, 현재 동 선박이 이란 반다르아바스 항에 입항한 것으로 추정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외교부와 현지 재외공관은 4일 오후 동 선박 억류 사건을 인지한 즉시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와 현장 지휘반을 가동했다. 또 정부는 관계기관 대책회의 및 부내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5일 오후 1시30분부터 강경화 장관이 주재한 대책본부회의를 열었다.

최 대변인은 “외교당국 접촉을 통한 사실관계 확인 및 조속한 사태 해결과 우리 국민 보호 요청 등 동 선박의 억류해제와 우리 국민 전원의 무사 귀환을 위한 다각도의 대응 노력을 경주해 오고 있다”며 “외교부는 동 선박의 신속한 억류해제 및 우리 국민 전원의 무사 귀환을 위하여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외교부는 우리 선박의 이란 억류와 관련 5일 사이드 바담치 샤베스타리 주한 이란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초치해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한국 선박 ‘한국케미호’ 억류에 관해 유감을 표하고, 조속한 억류 해제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songb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