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상우
구청 공무원 한강 투신… “주정차 민원 힘들다” 호소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서울 강동구청 공무원이 지난 6일 한강으로 투신한 후 실종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다만, 며칠 때 한강이 얼어붙어 소방당국이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12일 경찰과 강동구청 등에 따르면 강동구청 소속 공무원 A씨가 6일 오전 출근한 뒤 소식이 두절돼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이에 경찰이 기지국 조회 및 CCTV 녹화영상을 통해 확인한 결과, A씨가 6일 오전 7시께 광진교에서 한강으로 투신한 것을 확인했다.A씨는 구청에서 불법 주정차 단속 과태료 관련 민원 업무를 맡아왔고, 평소 가족들에게 “업무 스트레스로 죽고 싶다”는 이야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서로 추정할만한 흔적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의 행방을 찾고 있지만, 한파로 인해 한강이 얼어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