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소방, 소방 최초 미 육군 지역사회 우호 협력상 수상

최태욱 / 기사승인 : 2021-01-14 17:27:21
+ 인쇄

▲대구소방안전본부는 미 육군에서 주관하는 ‘미 육군 지역사회 우호 협력상’을 수상했다. 대구시 제공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전 세계 소방기관 중 최초로 미 육군에서 주관하는 ‘미 육군 지역사회 우호 협력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2016년 상이 신설된 이래 처음으로 소방기관이 수상했으며 올해 수상한 단체 10곳 중 미국 외 국가에서 수상한 기관은 대구소방안전본부와 미 육군 대구기지사령부가 유일하다.

‘미 육군 지역사회 협력상’은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 곳곳에 주둔하고 있는 미 육군 부대와 주둔지의 지역 사회가 협력하고 상호 우호 증진에 기여한 경우 해당 부대와 협력 기관에 수여하는 상이다.

대구소방안전본부와 미 육군 대구기지사령부는 지난 2006년부터 상호협정을 맺어 지역 안전을 위한 정기적인 협의회를 개최했고, 기관의 특별행사 때 서로 초청해 정기적인 친선교류를 이어왔다.

특히 2014년 1월 캠프워커, 3월 캠프헨리에 화재가 발생해 대구소방이 인명피해 없이 신속하게 진압했는데 이를 계기로 현재까지 연 1회 합동 소방훈련을 펼치고 있다.

대구기지사령부 또한 2016년 대구 서문시장에 화재가 발생했을 때 소방력을 지원해 화재진압을 돕기도 했다.

이외에도 대구소방안전본부는 대구기지사령부에서만 연 평균 10회 이상의 환자 이송을 하는 등 상호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난 12일 남구 소재 캠프헨리에서 진행됐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미 육군성 장관을 대신해 블랑코 대령(EDWARD J. BALLANCO, 주한미군 영남지역 사령관)이 대구소방안전본부에 상을 전수했다. 

박정원 대구소방안전본부 소방행정과장은 “앞으로도 대구기지사령부와의 교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지역사회를 대상으로 안전교육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