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감사원장 “입양은 진열대 물건 고르는 일 아냐”… 과거 발언 재조명

최기창 / 기사승인 : 2021-01-19 13:50:05
- + 인쇄

▲최재형 감사원장.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입양 아동’ 관련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가운데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두 아이를 입양한 최재형 감사원장의 과거 인터뷰를 통해 문 대통령을 비판했다. 

조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두 아이 입양 최재형 서울고법 부장판사’라는 인터뷰 기사를 공유했다. 이는 지난 2011년 기사다.

이 기사에 따르면 당시 부장판사였던 최 감사원장은 두 아이를 입양했다. 그는 “평범한 아이에게 그가 놓칠 수도 있었던 평범한 가정사를 누릴 기회를 제공하는 것일 뿐”이라며 자신의 확고한 철학을 밝혔다. 

특히 부모들이 아이에게 무언가를 기대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그는 “입양은 진열대에 있는 아이들을 물건 고르듯이 고르는 것이 아니다. 말 그대로 아이에게 사랑과 가정이라는 울타리를 아무런 조건 없이 제공하겠다는 다짐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입양을 취소하거나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라는 문 대통령의 인식과는 크게 대비된다는 평가다.

한편 조 의원은 “문 대통령은 인권 변호사 출신이다. 가슴이 답답해진다”며 아쉬움을 표시했다. 

mobydic@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