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용담댐 ‘황제용역’” 지적에… 한정애 “피해보상 제대로 마련할 것”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01-20 11:47:11
- + 인쇄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용담댐 침수피해와 관련한 피해보상 마련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8일 영동군 양산면·양강면·심천면 일부는 수자원공사 용담댐지사의 과다방류로 침수됐다. 당시 용담댐, 섬진강댐, 하천댐 등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초당 1000t에서 3200t의 물을 방류했고 주택 침수 1543동, 농경지 침수 290ha 등 피해액만 1조371억여원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20일 오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침수피해 원인규명을 위한 연구용역 구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연구용역 투입인원 19명에 대한 6개월간 인건비가 4억5000만원이고 회의비가 2억원이 책정됐다”며 “여비를 별도로 책정한 상황에서 회의비가 2억원이나 책정된 것은 ‘황제회의’”라고 꼬집었다.

또 “입찰 과정에서도 단독입찰로 진행되면서 환경부 의도대로 연구용역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제보가 들어왔다. 용역 결과는 이미 정해진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연구용역이 아닌 로비가 아닌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한 후보자는 “연구용역 기간을 4개월 안으로 줄이는 방안을 고려하겠다”고 했다. 이어 “연구용역은 제대로된 피해보상을 위한 건데 피해보상을 하지 않기위한 면피 용도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피해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