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일 완주군수, 현대차공장 노사 면담 ‘위기극복 대책’ 논의

김영재 / 기사승인 : 2021-01-20 15:51:39
+ 인쇄

지역 정치권과 공조, 노사합의 위해 지속적인 소통 주력


[쿠키뉴스] 김영재 기자 =전북 완주군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상용차 시장 수요 감소에 따른 경영난을 겪고 있는 현대자동차 공장의 활로 모색을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20일 완주군 봉동읍 현대차 공장을 방문해 노사 양측과 잇따라 면담을 갖고 공장 정상 가동과 고용안정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박 군수는 이 자리에서 “현대차 공장은 세계 최대 상용차 생산공장인 동시에 전북의 가장 큰 공장으로 지역경제에 큰 버팀목이 되고 있다”며 “현대차 공장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노사 양측이 긴밀한 소통과 합의를 통해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완주군은 지난 19일에도 현대차 공장을 방문해 노사 양측의 입장을 듣고 대책 마련에 힘을 보탰고, 완주군의회도 위기 극복을 위한 민·관·정 협력체계 구축 등 대응 전략에 힘을 실었다. 

현대차 공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극심한 경기침체로 상용차 시장 수요가 급감, 공장 가동률도 큰 폭으로 떨어져 고용위기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노조에서는 고용위기 해소를 위한 사측의 투자와 신차배정을 요구하고 있고, 사측은 친환경차 시장 수요와 사업성 등을 고려해 투자를 계획하나든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완주군은 행정이 노사 주요 쟁점사항에 관여하기 어려운 만큼 지역 정치권과 함께 노사 양측에 대화 창구를 마련해 노사합의를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jump022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