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에 민간소형공항 들어서나

윤형기 / 기사승인 : 2021-01-20 16:59:00
+ 인쇄

항공수요 꾸준히 증가...김포까지 75km
지자체와 전문가들, 수도권 동북부 보조공항 필요성 역설

▲김포공항

[의정부=쿠키뉴스 윤형기 기자] 국가안보를 위해 '특별한 희생'을 감내한 경기 동북부에 민간소형공항을 건설할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지만 정부와 정치권이 외면하면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국토교통부가 수립 중인 제6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 수도권 북부지역 민간소형공항 신설이 반영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공항수요 많은 경기북부. 김포까지 75km

경기북부 인구는 지난해 8월 말 기준 391만8027명으로 서울, 경기남부에 이어 전국 광역지자체 중 3위로 성장했다.

이런 가운데 경기북부 10개 시군의 지난해 기준 김포공항 이용객은 142만8000명으로 이용 의사를 반영한 114만명의 잠재수요자까지 합치면 김포공항 이용객의 10%에 달한다.

그럼에도 경기북부지역에서 공항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이 적지않게 발생하고 있다.

경기북부 지자체들은 의정부, 양주, 동두천, 포천 등에서 김포공항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평균 이동거리 75km에 1시간 20여분의 시간이 소요되며 통행료 등 연간 159억원 이상의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수도권 동북부 보조공항 필요성 꾸준히 제기

김포공항의 제한된 항공편 운항권리(슬롯)와 수도권의 복잡한 항공교통 분산을 위해서는 보조공항이 신설돼야 한다는 주장은 이전부터 줄곧 제기돼 왔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제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 따르면 김포공항의 연간 수용능력은 4020만명이며, 이용객은 2015년 1913만명, 2019년 2550만명으로 연평균 6.6%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런 속도라면 2030년 이후에는 김포공항 수용능력을 넘어서며 포화상태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실제 저비용항공사 활성화, 중국인 방문객 증가 등의 영향으로 코로나19 이전 최근 5년간 국내선 여객은 연평균 7.5%, 국제선은 연평균 9.6%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 대신 국내여행을 선택하는 이용객이 증가하면서 수도권 내 보조공항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신설을 추진 중인 울릉, 흑산, 백령도 등과 연계하는 수도권 동북부 소형공항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지난해 "경기도 차원에서 경기 동북부 소형공항 유치를 검토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저비용 고부가가치 창출 효과 기대돼

경기북부지역 소형공항 건설은 지역균형개발과 형평성 차원에서도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다. 주한미군 및 우리나라 군 시설이 밀집돼 있는 이 지역은 국가안보를 위해 70년간 희생을 감수하면서 각종 규제로 도시개발이 저해돼 낙후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다 경기북부지역 소형공항은 울릉, 흑산, 여수 등 도서지역 노선 운행 및 기존 군 비행장 활용 등으로 비용편익분석(B/C)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경기 동북부 소형공항 신설과 함께 항공산업을 유치해 수도권 동북부지역 경제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최성호 한국항공대 박사는 "경기 동북부 지역은 군 비행장 활용 등으로 인한 운행요건, 기존 공항건설 비용의 약 10분의 1의 건설비용, 건설기간 단축 등 최적의 입지"라며 "도서운항 전용공항, 항공부품산업, 항공사 유치 등을 통해 큰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moolgam@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