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 본격 운영

김태식 / 기사승인 : 2021-01-20 16:50:10
+ 인쇄

멧돼지(쿠키뉴스DB)
[삼척=쿠키뉴스] 김태식 기자 =강원 삼척시는 유해야생동물에 의한 인적·물적으로 피해를 방지하고, 피해방지 신속 대응체계를 구축해 농가의 손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을 이달부터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피해방지단은 올 연말까지 운영하며, 유해야생동물의 피해를 신속히 처리하기 위해 ▲도계-하장권역(11명) ▲신기-미로-삼척 시내권역(14명) ▲근덕-노곡권역(13명) ▲원덕-가곡권역(12명) 등 4개 권역으로 나눠 지역 모범수렵인 50명이 권역 내 발생되는 유해야생동물의 구제 및 퇴치 활동을 전담한다.

포획대상은 멧돼지, 고라니, 멧비둘기, 청설모, 까치, 까마귀 등 유해야생 동물이며, 멧돼지와 고라니 등에 대해서는 포획보상금이 지급된다.

시 관계자는 “올해 피해방지단은 ASF 전파 방지를 위한 멧돼지 집중포획단을 병행하여 운영되며, 농가피해 최소화 및 ASF 확산 방지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척시는 작년에 48명의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을 모집해 4월부터 12월까지 9개월간 멧돼지 1,656마리, 고라니 1,777마리 등을 포획했다.

newsenv@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