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바이든 시대, 경제 대응책' 모색... 25일 전문가 토론회 개최

한상욱 / 기사승인 : 2021-01-20 18:48:03
+ 인쇄

외교통상·산업육성 방안 등 논의키로


▲충남도청사 전경.

[홍성=쿠키뉴스] 한상욱 기자 = 충남도가 20일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맞춰 지방정부 차원의 외교통상·산업육성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도는 오는 2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바이든 정부 출범에 따른 지역 외교통상 및 산업 육성 방안 마련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양승조 지사와 안장헌 도의회 기획경제위원장, 윤황 충남연구원장 등 도 관련 공공기관장, 외부 전문가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는 이번 토론회는 기조연설과 주제발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한다.

토론 주제는 △미 외교통상 정책 변화에 따른 지역 외교통상 전략 △에너지·기후 등 산업환경 변화에 맞춘 충남 전략산업 육성 협력 방안 등으로 잡았다.

기조연설은 홍석우 전 지식경제부장관이 ‘팬데믹 시대와 바이든’을 주제로 갖는다.

주제발표는 정철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과 문종철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이 각각 진행하게 된다.

정 선임연구위원은 ‘바이든 정부 출범에 따른 외교통상 환경 변화와 지역 외교통상 전략’을, 문 연구위원은 ‘바이든 정부의 출범이 우리 산업에 미칠 영향(충남 주력산업 중심)’을 각각 설명한다.

지정토론에는 양동한 외교부 양자경제국장, 이성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수석연구원, 이유진 국무총리 그린뉴딜 특별보좌관, 최현수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위원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글로벌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미국의 새 정부 출범은 우리나라는 물론, 무역수지 흑자 전국 1위인 충남 경제에도 크게 작용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번 토론회에서는 바이든 정부의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우리 도 차원의 대응책을 살피고 찾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wh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