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리브 샌드박스 ‘에포트’ 이상호 “레오나, 더 나아지려고 노력 중”

문대찬 / 기사승인 : 2021-01-20 19:17:59
- + 인쇄

'에포트' 이상호. 사진=라이엇 게임즈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첫 번째 경기, 두 번째 경기 모두 아쉽게 졌다고 생각하고 있어서 아쉬웠는데, 이렇게 첫 승을 하게 돼서 되게 기쁜 마음이 커요.”

리브 샌드박스의 서포터 ‘에포트’ 이상호가 승리 소감을 밝혔다.

리브는 20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스플릿 아프리카 프릭스와의 경기에서 2대 0으로 승리했다. 개막 후 2연패에 빠졌던 리브는 우여곡절 끝에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응한 이상호는 “(지난 두 경기 패배 후) 기본적인 틀에서 디테일적인 부분들을 채우자고 피드백 했다. 패배해도 자신감을 잃지 말기로 했다. 중후반 운영에 대해 미숙하다는 걸 알고 있다. 감독, 코치님의 가르침을 받고 잘 개선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호는 이날 아프리카전에 대해 “바텀이 핵심인 것 같아서 서포터 저격밴을 하는 등 밴픽적으로 접근했다”며 “1세트는 카밀과 쉔이 나온 시점에서 쉔이 궁극기를 쓰며 탑 쪽을 노릴 것이 분명해서 ‘서밋’ 선수에게 주의해달라고 계속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상호는 이날 2세트 ‘노틸러스’로 맹활약하며 ‘플레이 오브 더 게임(POG)’에도 선정됐다. 특히 5분께 미드에 합류해 ‘플라이’를 잡아낸 것이 경기에 큰 영향을 미쳤다.

노틸러스로는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이상호지만, 유독 ‘레오나’를 뽑았을 땐 플레이가 아쉽다는 지적을 받는다. 이상호도 이를 부인하지 않았다. 그는 “솔직히 누가 봐도 부정할 순 없다”며 “레오나라는 챔피언이 현재 메타에 맞기 때문에 계속 연습하고 나아지려고 노력하고 있다. 프로라면 손에 안 맞는 챔피언은 없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챔피언 ‘렐’에 대해서는 “스킬 하나하나가 까다롭다. CC기가 풍부하고 이니쉬도 풍부하고 단단하기까지 하다. 메타에 잘 맞는 것 같아서 렐을 사용할 상황이 나온다면 꺼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호는 “오늘 승리를 기반으로 자신감을 갖고, 팀적으로 더 열심히 하는 계기가 될 것 같다. 이 느낌을 잃지 않기 위해 DRX전도 승리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장에 1승 1승도 중요하지만 경기력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경기력과 승리를 모두 챙기려고 한다. 개인적으로는 한 판 한 판, 아쉬움이 남지 않는 그런 경기를 하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mdc05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