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소상공인 무이자 경영안정자금 2300억원 파격 지원

이현준 / 기사승인 : 2021-01-21 12:13:51
+ 인쇄

최대 2000만원까지 1년간 무이자 융자 지원 1년거치 4년 균분 상환


[인천=쿠키뉴스 이현준 기자] 인천시는 오는 25일부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2300억원 규모의 무이자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인천 최초로 시행되는 무이자 경영안정자금은 모든 소상공인에게 신용등급, 사업규모에 관계없이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되며 인천시가 1년간 대출이자 전액을 직접 부담한다.

시는 소상공인의 상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1년 거치 4년 균등분할상환 방식을 통해 첫 1년 동안 원리금 상환 부담이 전혀 없도록 파격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1년간 무이자 이후에도 시가 연 1.5% 이자를 지원해 소상공인은 0.8%대의 금리만 부담하고 보증수수료도 연 0.8%로 0.2% 낮추어 준다.

대출요건은 대폭 완화해 신용등급 6~10등급(신용평점 744점 이하)의 저신용 소상공인도 연체·체납이 없으면 융자 신청이 가능하다.

심사서류는 대폭 간소화하고 복잡한 한도심사도 생략한다.

자금지원 희망 소상공인은 사업장 소재 지역의 인천신용보증재단 각 지점에 방문해 신청 접수하면 된다.

변주영 인천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무이자 경영안정자금 지원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이 숨통을 트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 며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소상공인 지원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 고 말했다.

chungsongha@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