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정산 안내문에 ‘김장애‧김수급’… 차별표현 논란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01-21 16:55:53
- + 인쇄

정의당 “평등 앞장서야 할 국회인데 부끄러울 따름”
국회 사무처, “차별, 낙인 등 세심히 고려 못했다” 사과

▲ 국회의사당 전경. 사진=조진수 기자

[쿠키뉴스] 김은빈 인턴기자 = 국회 사무처가 연말정산 신고방법을 설명하며 작성예시로 차별적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다. 특히 정의당은 ‘인권 감수성과 행정이 분리돼선 안 된다’고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정의당은 21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국회 사무처가 지난해 근로소득 연말정산 신고방법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장애인이나 취약계층을 차별하는 용어를 사용했다 문제가 되자 이를 수정하는 일이 벌어진 점을 지적했다.

이들에 따르면 국회 사무처가 올린 ‘2020년 귀속 근로소득 연말정산 신고방법 안내문’ 중 가족성명 작성예시로 장애인인 경우 ‘김장애’, 기초생활수급자는 ‘김수급’, 위탁 아동은 ‘김위탁’ 등과 같은 이름을 사용했다.

이를 두고 조혜민 대변인은 “참담할 따름이다. 다양한 시민들이 차별 없이 평등하게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데 앞장서야 할 국회가 이런 모습을 보여드려 부끄럽다”며 향후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국회 사무처는 최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날 국회 내부게시판에 해당 안내문의 문제를 지적하는 글을 올리는 등 문제제기를 하자 ‘장애’ 등의 표현을 빼고 ‘김○○’으로 수정됐다.

이와 관련 국회 사무처는 "안내문 표현 사용에 장애인에 대한 차별, 낙인효과 등을 세심하게 고려하지 못한 부분이 있음을 인정한다. 최 의원의 지적 즉시 해당사항을 수정했다. 앞으로는 유사한 사안이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해명했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