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및 공공기관 코로나19 선제검사서 총 2명 확진

박진영 / 기사승인 : 2021-01-22 11:03:50
+ 인쇄

9934명 PCR검사 완료…직속기관, 공공기관 각 1명 확진

경기도청 전경

[수원=쿠키뉴스 박진영 기자] 경기도가 도와 공공기관 직원 993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전수검사에서 직속기관 1명, 공공기관 1명 등 총 2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도는 지난 13일부터 19일까지 수원 경기도청사와 인재개발원, 의정부 도 북부청사 3곳에서 진행한 전 직원 코로나19 선제검사(PCR방식)를 실시했다. 

2명 모두 무증상 감염자로서 확진자와 함께 검사받은 같은 부서 직원들은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도는 확진자를 보건소에 통지해 완치 시까지 격리 치료받도록 했으며, 밀접접촉자는 즉시 자가격리 조치했다. 확진자․접촉자 발생부서 사무실은 일시폐쇄하고 소독을 실시해 확산 가능성을 최소화했다.

당초 검사대상 인원은 도 및 공공기관 전 직원 1만2000명이었으나 자체적으로 코로나19검사를 실시하고 있는 경기도의료원 직원, 현업근무 등 부득이한 사유로 선별검사소에서 검사 받은 직원, 생활치료센터 근무자(코로나19 검사후 입소) 등을 제외하고 9934명이 검사를 받았다. 휴가 등 불가피한 사정으로 이번 검사에 참여하지 못한 직원들은 인근 선별진료소에서 자체적으로 검사를 받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10일까지 선제검사를 실시한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소방공무원 등 1만640명 검사자 가운데 총 6명의 무증상 확진자를 발견한 바 있다.

bigma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