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창원시장, 황기철 국가보훈처장과 선양사업 논의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01-21 21:46:28
+ 인쇄

6.25참전유공자의 배우자 수당, 독립운동기념관 건립 국비 지원 등 건의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허성무 창원시장은 21일 창원시를 찾은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을 만나 지역 보훈선양 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허 시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사망한 6.25참전유공자의 배우자 수당 지원, 창원시 독립운동기념관 건립 시 국비 지원, 보훈단체 운영비 지속 지원 등을 건의했다. 


허 시장은 황 처장에게 "창원시에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봉사한 많은 보훈 가족과 국가유공자 분들이 계신다"며 "나라를 위해 헌신한 분들을 예우할 수 있도록 창원시와 함께 보훈선양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은 "보훈선양 분위기가 사회 전반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황 처장은 지난해 12월 31일 제31대 국가보훈처장으로 임명됐으며, 해군참모총장 출신으로 해군 제2함대 사령관, 해군 작전사령관 등 작전 분야 핵심 지위를 두루 거쳤다. 

특히 아덴만 여명 작전을 성공적으로 지휘했으며, 해군 유자녀 지원, 고엽제 피해자 보상 등 보훈풍토 조성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