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설 이전 코로나 백신 접종...화이자 내달 초 들어올 듯

임지혜 / 기사승인 : 2021-01-22 07:02:12
- + 인쇄

행안부, 백신접종센터 250곳 지정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르면 2월 설 연휴 이전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박종현 행정안전부 안전소통담당관은 지난 21일 브리핑에서 "국내 첫 백신 도입 일정이 당초 2월 말에서 2월 초로 앞당겨짐에 따라 백신 접종을 시행할 위탁 의료기관과 접종센터 지정 일정을 서두르고 있다"며 전국에 250곳의 접종센터를 지정해 운영하기로 했다. 

백신 접종을 시행하는 위탁의료기관은 약 1만곳, 접종센터는 250곳을 지정·운영하는 것이 정부 목표다. 

접종센터는 시·군·구당 1곳 이상 설치하고 인구수 50만명 이상인 곳에서는 3곳을 둔다. 접종을 위해 수천여명이 몰리는 상황을 감안해 자연환기가 가능한 체육관 또는 시민회관을 우선 활용키로 하고 운동장을 포함해 공원과 공연장도 후보지로 선정했다.

박 담당관은 "20일까지 접수된 후보지 150곳 가운데 실내체육관이 93곳, 공연·문화시설 30곳, 의료시설 12곳, 유휴지·운동장·공원 10곳, 관공서 등은 5곳"이라며 "22일까지 지자체에서 후보지를 제출받은 뒤 질병관리청과 함께 심사해 다음주 초께 최종 선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접종센터 최종 선정이 다음주 이뤄질 것으로 보이면서 내달 설 연휴 전 백신 접종이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박 담당관은 "설 연휴 전에 첫 백신이 들어올 가능성이 커져 모든 일정을 앞당겨서 준비하고 있다"며 "백신이 국내에 들어오는 대로 정부의 접종 계획에 따라 지체 없이 시작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편 내달 초 국내에 들어올 첫 백신은 화이자 제품이 될 가능성이 높다. 백신 공동구매 및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로부터 받게 되는 초도 물량 약 5만명분이다. 

제약업계에 따르면 한국화이자제약은 이달 안에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정식 품목허가를 신청하기로 하고, 막바지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정부가 2월말부터 접종을 시작하겠다고 예고한 1000만명분 아스트라제네카는 이미 허가를 신청한 상태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가 허가 신청한 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 자료와 관련해선 외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코로나19 백신 안전성·효과성 검증 자문단' 회의를 오는 31일 열릴 예정이며 결과는 2월1일 공개된다.

현재로선 아스트라제네카의 사용허가가 빠를 것으로 보이지만 코백스가 제공하는 화이자 백신은 도입 물량이 비교적 적고 이미 여러 국가에서 사용승인이 난 만큼 의료진을 대상으로 조건부 긴급 사용이 허용될 가능성도 있다.

정부는 지금까지 코백스와 개별 제약사를 통해 총 56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했고 2000만명분 추가 확보를 위해 미국 노바백스와 협상 중이다. 

기존 확보 물량을 보면 코백스 1000만명 외에 아스트라제네카와 1000만명분, 화이자와 1000만명분, 모더나와 2000만명분, 얀센과 600만명분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개별 제약사를 통해 아스트라제네카는 2∼3월부터 단계적으로 들어오고, 얀센은 2분기, 화이자는 3분기부터 들어올 예정이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