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천 과천시장 "청사 일대 주택공급 계획 반대, 대안으로 정부와 협의"

박진영 / 기사승인 : 2021-01-22 11:22:21
+ 인쇄

김종천 과천시장이 22일 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계획 관련 대안을 발표하고 있다.

[과천=쿠키뉴스 박진영 기자 ] 김종천 과천시장은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계획에 대해 반대하며, 대안을 만들어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천 시장은 대안으로 ▲과천과천지구, 자족용지 및 유보용지 일부 주택용지 변경과 주거용지 용적률 상향으로 2000여 세대 확보 ▲교통여건 양호 지역에 2000여 세대 추가 대안 검토 ▲중앙동 4, 5번지 디지털 의료 및 바이오 복합시설 조성 ▲중앙동 6번지 시민광장으로 조성 등을 제시했다.

김 시장은 "청사 유휴지인 중앙동 4, 5번지에 디지털 의료 및 바이오 복합시설을 조성하는 것은 과천과천지구에 줄어드는 자족기능을 청사 유휴지를 통해 확보하는 안으로 과천시 전체 자족기능 총량은 줄어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고려대학교 의료원과 종합병원 유치 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는데, 종합병원과 결합한 의료연구단지는 청사유휴지를 잘 활용 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제시한 대안이 시민들이 원하는 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계획을 막으면서 정부의 공공주택 확대정책의 정책 목표를 이룰 수 있는 최선의 대안이라 생각한다"면서 "마련한 대안에 대해 관심을 가져주고 더 좋은 의견이 있으면 말씀해 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시민분들께서 8.4 대책 이후 청사 주택 문제로 많은 심적 고통을 겪고, 청사앞과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피켓 시위를 하며 고생하는 것에 대해 시장으로서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시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고 원하는 대로 청사 주택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bigma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