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풍수해보험 확대 시행..70%이상 지원

노재현 / 기사승인 : 2021-01-25 10:42:13
+ 인쇄

지난해 제9호(마이삭)·제10호(하이선) 태풍으로 경북지역 과수농가에서 사과 2491ha, 배 191ha 등 총 2796ha에 이르는 낙과피해는 입었다. (사진=경북도 제공)

[안동=쿠키뉴스] 노재현 기자 =경북도는 예기치 못한 자연재난으로 인한 재산피해에 대비할 수 있는 풍수해보험 가입 지원을 확대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풍수해보험은 보험료의 일부를 정부 및 지자체에서 지원해주는 정책보험이다. 

보험에 가입하면 태풍, 홍수, 호우, 강풍, 풍랑, 해일, 대설 지진 등 8개 유형의 자연재난으로 인한 피해 발생 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보장대상은 주택(동산 포함), 온실(비닐하우스 포함),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상가·공장 등이다. 

주택의 경우 보험가입금액 기준 최대 90%까지 보상이 가능하다.

올해부터는 더 많은 도민들의 가입 유도를 위해 정부 및 지자체 지원금을 70% 이상으로 늘려 자부담률을 대폭 낮췄다. 

이에 따라 주택·온실의 경우 자부담률은 47.5%에서 30%, 소상공인 대상 상가·공장의 경우 41%에서 30%로 낮아진다.  

또 풍수해 피해 발생 우려가 큰 재해취약지역 거주자를 대상으로 보험료 지원을 올해 신설했으며, 지원률은 87%로 해당지역에 거주 하는 주민은 13%만 부담하면 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된다. 

풍수해보험 가입 희망자는 주소지 읍·면·동사무소, 5개 민간보험사(DB손해보험, 현대해상, 삼성화재, KB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 ☎02)2100-5103∼5107)에 문의하면 된다. 

김중권 재난안전실장은 “자연재난으로 인한 피해발생 시 풍수해보험혜택은 보상규모가 커서 일상생활로 조기 복귀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면서 “많은 도민들이 풍수해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jh2000v@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