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민 재난기본소득 30만원 받는다

윤형기 / 기사승인 : 2021-01-26 13:20:24
+ 인쇄


[포천=쿠키뉴스 윤형기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시민 전체에게 2차 재난기본소득 20만원을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포천시민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쳐 1인당 총 30만원의 재난지원소득을 받게 된다.
 
시는 이번 재난지원금 재원을 시 예비비 495억원을 통해 지출하며 포천사랑상품권(카드형)으로 설 전에 지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2차 재난지원금은 보편적으로 지원되며, 매출 10억원이 넘지 않는 일부 농협 하나로마트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2차 재난지원소득은 지난 25일 박윤국 포천시장이 시 의회를 방문해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논의됐으며 시의회는 26일 원탁회의에서 이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moolgam@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