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석, 반려동물 상습파양 의혹 “본인에게 확인 중”

인세현 / 기사승인 : 2021-01-27 09:42:15
- + 인쇄

사진=배우 박은석.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배우 박은석이 반려동물을 상습적으로 파양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27일 박은석의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쿠키뉴스에 “최근 제기된 반려동물 논란에 관해 정확한 사실 확인이 필요해 배우 본인에게 직접 확인하고 있다”면서 “곧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박은석이 키우던 동물을 상습 파양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모 배우의 대학 동창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자신의 SNS에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 한다고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고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며 나왔다”면서 “일이야 본인이 노력한 거니까 결과에 대한 보상이지만 동물을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진짜 안 했으면 좋겠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이 글은 ‘박은석 대학 동창이 올린 글’이라는 제목으로 온라인 상에 퍼졌다. 작성자가 박은석이라는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1인 가구 프로그램’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 등으로 앞서 MBC 예능 ‘나혼자 산다’에 반려동물과 함께 출연했던 박은석이 해당 글의 주인공으로 추측됐다. 

아울러 박은석이 과거 SNS에 사진을 올렸던 토이 푸들, 고양이, 대형견, 고슴도치 등 반려동물의 행방이 불분명하다는 의혹도 일었다. 

박은석은 SBS 월화극 ‘펜트하우스’ 시즌1에서 로건리 역할을 맡아 활약했다. 현재 시즌2 촬영을 진행 중이다.

inout@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