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소녀 츄 측, ‘학폭’ 의혹 부인 “사실과 달라”

인세현 / 기사승인 : 2021-02-23 10:52:44
- + 인쇄

이달의소녀 츄. 사진=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그룹 이달의소녀 측이 멤버 츄의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부인했다.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3일 입장문을 내고 “당사는 이슈와 관련된 내용 관계를 명확히 해 더는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알렸다.

소속사 측은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 다른 내용이 포함됐다.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며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힌 소속사는 언론에도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에 근거한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전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츄와 중학교 동창생이라고 소개한 작성자가 “츄가 친구 사이를 이간질하고 따돌림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됐다. 

inout@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