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실리콘밸리 목표, 인천 스타트업파크 공식 개관

이현준 / 기사승인 : 2021-02-25 15:03:15
+ 인쇄

스타트업 창업생태계 조성 송도 바이오클러스터와 시너지 효과 기대


[인천=쿠키뉴스 이현준 기자] ‘한국형 실리콘밸리’를 목표로 한 국내 최대 스타트업 지원공간인 ‘인천 스타트업파크’가 공식 개관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5일 인천 스타크업파크에서 스타트업, 협력기관, 대학 관계자 200여명이 온라인으로 참가한 가운데 유튜브 실시간 중계 등 온·오프라인으로 인천 스타트업파크 개소식 행사를 개최했다.

인천 스타트업파크는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및 바이오 융합 혁신기업을 육성하는 단일사업 국내 최대 스타트업 지원공간이다.

미국의 실리콘밸리, 중국의 중관촌과 같은 개방형 혁신창업거점을 조성하기 위한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대한민국 제 1호 스타트업파크다.

민간의 경험과 역량, 공공의 자원을 결합해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국내 최초 모델이다.

스타트업파크는 송도국제도시 인천대입구역에 위치한 복합건축물 ‘투모로우시티’를 리모델링한 지하 2층~지상 6층으로 이뤄졌다.

내부는 사무공간 및 편의시설과 빅데이터‧인공지능(AI)센터, AloT(지능형사물인터넷)실증지원랩 등의 특화된 기업지원시설, 오픈스테이션‧중앙광장과 같은 교류공간을 갖췄다.

올해 스타트업파크 지원사업은 실증‧기술, 투자유치, 글로벌 진출 지원 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민간주도의 S2Bridge와 인천테크노파크가 대행하는 공공주도 ‘품;POOM’ 프로그램을 통해 230여개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축사를 통해 “인천은 항공‧항만부터 산업단지, 대학, 스마트도시 기반시설 등 풍부한 특화 실증 자원을 가진 도시이자 세계적인 바이오 혁신 클러스터로 발돋움하고 있다”며 “인천 스타트업파크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기업들에게 아낌없는 지원, 사람과 기술이 융합하는 열린 공간 제공을 통해 인천 발전을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chungsongha@kukinews.com